중앙지검장 "대장동 수사팀 의지 확고…실체적 진실 밝힐 것"(종합)
중앙지검장 "대장동 수사팀 의지 확고…실체적 진실 밝힐 것"(종합)
  • 성도현
  • 승인 2021.10.14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수 "모든 사항이 수사범주"…유동규가 던진 휴대전화 확보 실패엔 "정말 송구"
김태훈 수사팀장 "밤 새워가며 최선…수사팀 외에 녹취록 확보한 곳 없을 것"

중앙지검장 "대장동 수사팀 의지 확고…실체적 진실 밝힐 것"(종합)

이정수 "모든 사항이 수사범주"…유동규가 던진 휴대전화 확보 실패엔 "정말 송구"

김태훈 수사팀장 "밤 새워가며 최선…수사팀 외에 녹취록 확보한 곳 없을 것"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14일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해 "수사팀의 의지는 확고하다"며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수사팀의 수사 의지에 대해 많이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는 걸 알지만 고발장 접수 후 수일 내 바로 압수수색을 하고 신병도 확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검장은 "배임이나 사업 주체도 다 보고 있다"며 "언론에 상당 부분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이 언급됐는데 녹취록을 바탕으로 보도가 돼 있는지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소환 계획 등에 대해서는 "수사계획이나 일정 같은 부분을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리긴 곤란하다"고 답했다.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초과이익 환수 조항 삭제 등을 성남시장이던 이 지사에게 보고했는지, 성남시장의 지시나 묵인이 있었는지 밝혀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질의에는 "모든 사항이 수사 범주에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성남시에 대한 압수수색을 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언론 등에서 많은 지적이 있음을 알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답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구속)이 검찰 압수수색 당시 창문 밖으로 던졌던 휴대전화를 경찰이 찾아낸 것과 관련해서는 "정말 송구하다. 그런 불찰에 대해선 뭐라고 변명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수사 상황 일부를 공개해야 하지 않느냐는 질의에는 "국민적 공분이 있고 궁금한 사항이 많은 것 같지만 공보 활동을 강화하면 수사 보안도 노출될 우려가 있다"며 "수사 결과를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이 사건의 수사 과정에서 피의사실 공표 및 수사자료 유출, 수사 상황 누설 등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 의견을 묻자 "절대 안 된다고 본다"고 답했다.

20명 규모의 수사팀을 이끄는 김태훈 4차장검사도 "중차대한 책임을 갖고 수사에 임하고 있다"며 "수사팀 모두 늦게까지 밤을 새워가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진실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을 통해 녹취록 등이 보도된 것에 대해선 "수사팀과의 관련성이나 검찰 수사와 직접 관련성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수사팀 외에 녹취록을 확보하고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raphael@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