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미노어, 남자프로테니스 개막전 안탈리아오픈 단식 우승
디미노어, 남자프로테니스 개막전 안탈리아오픈 단식 우승
  • 김동찬
  • 승인 2021.01.14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미노어, 남자프로테니스 개막전 안탈리아오픈 단식 우승

앨릭스 디미노어
[ATP 투어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앨릭스 디미노어(23위·호주)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2021시즌 개막전 안탈리아오픈(총상금 30만유로)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디미노어는 14일(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알렉산더 버블릭(49위·카자흐스탄)에게 경기 시작 후 7분 만에 기권승을 거뒀다.

올해 22세인 디미노어는 이로써 2019년 9월 중국 주하이 대회 이후 1년 4개월 만에 통산 네 번째 투어 대회 단식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우승 상금은 2만7천960 유로(약 3천700만원)다.

디미노어는 2019년에만 세 차례 투어 대회 정상에 오르며 남자프로테니스 '차세대 주자'로 기대를 모았으나 2020년에는 우승 소식이 없었다.

2021년 첫 대회를 제패한 디미노어는 호주 멜버른으로 이동해 2월 8일 개막하는 호주오픈을 준비할 예정이다.

버블릭은 전날 다친 오른쪽 발목 상태가 좋지 않아 1세트 게임 스코어 0-2에서 기권했다.

또 다른 개막전으로 미국 플로리다주 델레이비치에서 열린 델레이비치오픈(총상금 34만9천530달러) 결승에서는 후베르트 후르카치(35위·폴란드)가 서배스천 코르다(119위·미국)를 2-0(6-3 6-3)으로 물리쳤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제시카 코르다, 넬리 코르다 자매의 동생인 2000년생 코르다는 생애 첫 투어 대회 단식 결승에 올랐으나 우승은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emailid@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