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법원, 트럼프측 펜실베이니아 개표인증 중단요구 기각
미 법원, 트럼프측 펜실베이니아 개표인증 중단요구 기각
  • 김용래
  • 승인 2020.11.22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예정대로 투표 인증 전망…"트럼프 뒤집기 희망에 치명적 타격"

미 법원, 트럼프측 펜실베이니아 개표인증 중단요구 기각

23일 예정대로 투표 인증 전망…"트럼프 뒤집기 희망에 치명적 타격"

미국 대통령 당선인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콤보 사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미국 연방법원이 펜실베이니아주의 대선 개표 결과 인증을 막아달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측의 요구를 기각했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주 윌리엄스포트 중부연방지법의 매슈 브랜 판사는 트럼프 캠프가 펜실베이니아주의 개표 결과 인증을 막아달라면서 제기한 소송을 기각했다.

브랜 판사는 "실효성도 없고 추측에 근거한 제소"라고 기각 이유를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번 대선의 치열한 경합주 중 하나였던 펜실베이니아주는 오는 23일 개표 결과 인증을 마감할 예정이다.

23일은 또다른 경합주인 미시간의 개표 결과 인증 마감일이기도 하다. 이 두 주는 민주당의 조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한다는 언론의 예측이 이미 이뤄진 곳으로, 실제로 승리 인증이 나오면 다른 경합주의 개표 결과 인증을 기다리지 않더라도 바이든 후보가 선거인단의 과반을 확보해 승리를 확정 짓게 된다.

AP통신은 이번 펜실베이니아 연방법원의 결정을 "대선 개표 결과를 뒤집으려는 트럼프 대통령 측의 희망에 치명적인 타격"이라고 평가했다.

yonglae@yna.co.kr

미국 위스콘신의 대선 재검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