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 빅데이터로 '안심 수출' 돕는다…결제 이력 270만건 분석
무보, 빅데이터로 '안심 수출' 돕는다…결제 이력 270만건 분석
  • 조재영
  • 승인 2020.10.18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별·업종별 결제 동향 첫 공개

무보, 빅데이터로 '안심 수출' 돕는다…결제 이력 270만건 분석

국가별·업종별 결제 동향 첫 공개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중소기업들이 수출할 때 거래 상대방으로부터 대금을 늦게 받는 비율(연체율)이 대기업의 4배 이상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19일 우리나라 주요 해외시장 수출대금 결제 동향에 관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무역거래 결제동향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해외 바이어의 수출대금 결제 이력 빅테이터 약 270만건을 분석해 우리나라 39개 주요 수출국 내 78개 업종별 통상적 수출대금 결제조건과 연체 동향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연체율 및 평균 연체 기간 추이('15년~'19년)


[무역보험공사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따르면 지난해 주요 수출시장에서 결제방식은 무신용장 방식이 85.5%로 주를 이뤘고, 바이어 평균 결제 기간은 71.0일, 연체율은 9.3%, 평균 연체 기간은 20.8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중남미, 중동, 아프리카 지역이 다른 지역보다 높은 연체율(16.7~18.7%)과 긴 연체 기간(23.5~29.7일)을 보였다. 이들 지역의 수출대금 결제 기간(77.4~90.3일)도 전체 평균(71.0일)보다 길었다.

지역(국가)별 평균 결제 기간('19년)
[무역보험공사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바이어의 업종 기준으로는 도매업 연체율이 제조업보다 전반적으로 높았다. 수출대금 결제 기간도 신차 판매업(102.3일)과 디스플레이 제조업(101.2일)이 가장 길었다.

수출기업 규모 기준으로는 중소기업이 대기업보다 수출대금을 회수하는 기간이 더 길고, 중소기업 수출 건의 수출대금 연체율(27.7%)은 대기업(6.3%)의 4배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수출기업 규모별 거래수입자 연체율


[무역보험공사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무역보험공사 관계자는 "이번 분석 결과는 수출 활동 전반에 걸쳐 위험관리지표로 활용할 수 있다"면서 "거래 위험이 높은 국가 혹은 업종의 바이어와 거래하는 수출기업은 무역보험을 활용해 수출대금 미회수 위험에 대비하고, 수출채권을 조기 현금화하는 등 리스크 관리에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